'장미'에 해당되는 글 4

  1. 2009.06.25 그 집 앞 (12)
  2. 2009.06.02 여름 (2)
  3. 2008.06.23 후두둑 (2)
  4. 2008.06.18 여름

그 집 앞



오가며 그 집 앞을 지나노라면

그리워 나도 몰래 발이 머물고



오래전, 그러니까 학창시절(이렇게 써 놓고 보니 나이 든 거 같네) 내내 짝사랑 하던 아이가 있었다.

참 무던히도 오래도록 좋아했더랬다.

여름이 시작될 무렵인 이달 초였던가, 지난달 말이었던가.

정말 오랜만에 다니던 중학교 근처를 가게 되었는데

그 시절 매일 서성이던 그 길들을 다시 만나게 됐다.

아, 참 많이도 변했더라.

그리고 그 앞에서 서성이고 있는 나도 변한 것 같더라.

가끔 그 아이가 보고싶기도 한데

어쩌면 그 아이가 아니라

그 시절 속의 내가 보고싶은 것인지도 모르겠다.

얼마만큼의 시간이 흘렀고,

그 시간 속에서 우리는 또 얼마나 변한 건지

감히 짐작할 수도 없어서

애꿎은 저 길만 왔다 갔다 서성이다 돌아왔다.

왜 그리 마음이 울적하던지

저 장미가 꼭 눈물방울 같았다고 하면

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그대들, 웃으실 건가요?

그냥요. 제가 그랬다구요, 저 날.
Comment 12

여름



  여름은 커다란 통 속에 들어 있는 화려한 꽃다발 같다. 닫힘 없이 열려 있다. 세련되었고 소박하다. 애오이처럼 신선하나 아무것도 이루지 못할 것 같은 무기력을 전염시키는 계절이기도 하다. 시들지 않는 꽃과 같이 영원히 시간이 멈춘 것처럼 사람을 집중시키다가 어느덧 가버리는 게 여름이다. 한없이 게으름을 부려도 좋을 것 같이 긴 것 같으나 금세 입추를 맞이하게 되는 계절이다. 아직 가을 겨울이 남아 있는데도 여름을 보내고 나면 한 해를 다 살아버린 듯하다. 돌아오는 가을은 짧고 겨울은 다음 해와 섞여 있는 탓일 것이다. 그래서 한해 중에 여름을 보내고 나면 시간을 뭉텅이로 도둑맞은 느낌이 든다.

신경숙, 자거라 네 슬픔아 中





이맘때면 생각나는 글귀.


올 여름의 끝자락에는,
뭉텅이로 시간을 도둑맞은 느낌이 들지 않도록
정신 바짝 차려야겠다.

어김없이 어느새

여름이다.

Minolta X-700
Kodak Gold 100
Comment 2

후두둑




꽃 비 내리는 날.

흰 운동화를 신고, 순간을 기억하다.


Fed Micron /  후지오토오토
Comment 2

여름




뜨겁고 선명하게,




Fed Micron / 후지오토오토
Comment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