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그집앞'에 해당되는 글 1

  1. 2009.06.25 그 집 앞 (12)

그 집 앞



오가며 그 집 앞을 지나노라면

그리워 나도 몰래 발이 머물고



오래전, 그러니까 학창시절(이렇게 써 놓고 보니 나이 든 거 같네) 내내 짝사랑 하던 아이가 있었다.

참 무던히도 오래도록 좋아했더랬다.

여름이 시작될 무렵인 이달 초였던가, 지난달 말이었던가.

정말 오랜만에 다니던 중학교 근처를 가게 되었는데

그 시절 매일 서성이던 그 길들을 다시 만나게 됐다.

아, 참 많이도 변했더라.

그리고 그 앞에서 서성이고 있는 나도 변한 것 같더라.

가끔 그 아이가 보고싶기도 한데

어쩌면 그 아이가 아니라

그 시절 속의 내가 보고싶은 것인지도 모르겠다.

얼마만큼의 시간이 흘렀고,

그 시간 속에서 우리는 또 얼마나 변한 건지

감히 짐작할 수도 없어서

애꿎은 저 길만 왔다 갔다 서성이다 돌아왔다.

왜 그리 마음이 울적하던지

저 장미가 꼭 눈물방울 같았다고 하면

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그대들, 웃으실 건가요?

그냥요. 제가 그랬다구요, 저 날.
Comment 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