봄하늘

봄의 하늘
나도 모르게 세상 못난 표정이었을 퇴근길
찌푸린 미간이 저절로 순해지던
마법같은 순간

하루를 또 잘 지나왔구나
Trackback 0 Comment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