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4년 5월

 

 

후아.

나무가 참 크다.

오대산 상원사에서 월정사로 이어지는 선재길에서

고개를 한껏 뒤로 젖힌, 등산복 따위는 입지도 않은,

서른 넷의 여자를 사람들이 힐끔거린다.

 

 

 

할랑할랑 걸으려고 훌쩍 떠난 길인데

이런 편한 길은 몇 되지 않았고

 

 

심지어 맨발로 물을 건너야 하는 곳도 있었다.

그렇지만, 가길 잘 했다고

계속해서 생각했다.

조금 무섭기는 했지만.

 

 

나는 발과 그림자를 찍는 걸 좋아한다.

아마 나는

내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몰라 막막하거나 문득 두려워질 때

내 발을 찍나보다,고

새삼스레 깨달았던

한, 순간.

Comment 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