지난 4월









햇살 좋은 봄날,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들을 기다리고 있었다.

적당한 온도와 바람, 휴일 낮의 한가함 속을 어슬렁거리며

그때 나는 고작해야 친구가 왜 안 올까, 만나면 뭘 먹을까,

뭐 그런 시시콜콜한 생각들을 하고 있었던 것 같다.

특별할 것도 없었던 그 일상이, 다소 지루하고 재미 없다 생각했을지도 모른다.

두달 여가 지난 지금 나는,

간절히 저 시간 속으로 돌아가고 싶다.

습관처럼 윈도우에 비친 내 모습을 찍던 그날, 엄마는 사고를 당하셨고 아직까지 입원중이시다.

부질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,

그래도, 저때로 돌아가고 싶다.

봄이 채 오기 전, 나른한 저 일상으로.



Trackback 0 Comment 4
  1. 익명 2008.06.11 18:35 address edit & delete 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BlogIcon wonjakga 2008.06.12 09:22 신고 address edit & delete

      아~ 정말 감사해요.
      앞으로가 더 기대되도록 아자아자 화이팅 할게요 ^^

  2. BlogIcon poise 2008.06.13 15:51 신고 address edit & delete reply

    모든 것이 잘 되어갔으면 좋겠어요.
    힘내세요!!
    이제 좋은 일이 곧 올 거에요.

    • BlogIcon wonjakga 2008.06.14 20:19 신고 address edit & delete

      포이즈님 말씀대로 곧 좋은 일이 생기리라 믿으며 힘내야겠어요. 고맙습니다-